상단영역

본문영역

독일 지역 매체, 박경귀 아산시장 방문 보도

아산 사절단 방문 모습, 아산 온천 역사 소개

  • 입력 2022.09.29 15:27
  • 기자명 박성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지역 매체 잘레 짜이퉁이 ‘바트키싱엔으로부터 배우는 한국’이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박경귀 아산시장의 방문 모습과 아산의 온천 역사를 소개했다.

바트키싱엔은 유럽의 여러 왕족과 귀족들이 방문한 것으로 유명한 대표 온천 도시로, 온천수를 활용한 치료 클리닉과 호텔 스파 프로그램이 대표 관광 상품이다. 코로나19 전까지 1박 이상 숙박하는 방문객만 연간 160만 명에 달했으며, 노인을 위한 휴양·요양 시설이 많아 '고령 친화 도시'라 불리기도 한다.

박경귀 시장과 정책 연수팀은 아산시 온천 사업 활성화에 접목할 수 있는 홍보 및 정책 전환 방향 구상을 위해 바트키싱엔을 방문했는데, 이 모습이 현지 매체 기자의 취재를 통해 상세하게 기록돼 눈길을 끈다. 

잘레 짜이퉁은 21일(현지 시각) 보도를 통해 “한국 아산에서 온 사절단이 지역 온천 산업 활성화를 위해 바트키싱엔을 방문했다”면서 “아산은 현대자동차와 삼성전자가 위치한 산업 중심지이자, 600년 전 한 왕이 방문해 온천수로 병을 치유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해당 매체는 “이들은 국립 온천 운영 구조와 온천 관리를 위한 주 정부와 시의 역할 분담, 온천 치료 관련 독일의 의료보험 제도, 온천치료 클리닉과 온천과 휴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 등에 대해 다양한 질문을 던졌고, 모든 답변을 녹음하고 기록하는 등 특별한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또, 박 시장이 10년 전 연구원 자격으로 바트키싱엔을 방문한 인연까지 상세하게 전달하고, 아산의 온천 자원을 치유 개념의 관광 사업으로 확장해 바트키싱엔과 같은 휴양·온천 도시로 만들고 싶어 한다는 계획을 소개했다.

박 시장은 잘레 짜이퉁과의 인터뷰에서 “건강, 보건, 관광산업을 확장하는 것은 아산시의 위상을 높일 뿐 아니라 지역경제를 튼튼하게 만드는 데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잘레 짜이퉁은 바트키싱엔에 본사를 둔 프랑코니아 뢴 지역 신문으로, 1847년 키싱엔 지식층을 위한 언론지에서 출발한 유서 깊은 매체다.

/박성호 기자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